HOME       LOGIN       JOIN
조회 수 : 7077
2013.09.20 (12:38:30)

05.jpg


어머니의 회초리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님의 심정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머님으로부터 회초리를 많이 맞으며 자라난 편입니다.  저의 어머니는 심장 질환으로 늘 힘없는 모습을 보이셨지만, 매질을 하실 때 그분의 손끝은 매우 매서웠습니다.  자녀를 향한 따스한 사랑은 다른 어머니들과 별반 다름이 없었지만, 일단 잘못된 행동이라는 판단이 내려지는 순간 어머니의 회초리 세례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었습니다.  어머니를 너무도 존경했지만 가혹한 회초리 징계는 제 마음 한구석의 큰 불만으로 커져만 갔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왜 우리 엄마는 잘못만 하면 이리 무섭게 매질을 하실까?  친구들 엄마는 자상하기 이를 데 없는데  정말 친구들이 부럽다.”  분명 친구들 엄마는 우리 엄마와는 너무도 다를 것이라는 근거없는 생각으로 회초리질 하시는 우리 어머니를 향한 불만으로 꽁했던 것이 저의 어린 시절이었습니다.

 

시간이 한참 지나 나이들고 철들어 보니 가장 그리운 것 중의 하나가 어머니의 회초리입니다. 어머니의 회초리는 사랑이었습니다.  자식을 향한 강한 기대감의 표현이었습니다.  절대로 포기할 수 없는 강력한 모성애의 결정체였습니다.  소천하신지가 십년이 넘어가는데 어머니를 그리워할 때마다 그분의 손에 들렸던 회초리가 함께 그립습니다.  어머니의 회초리는 분노쓴뿌리의 표현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심장 질환으로 피를 토하며 약하게 떨리는 손으로 종아리를 쳐댄 어머니의 마음 속에는 세상 누구도 품지 못하는 자식에 대한 강한 모성애가 담겨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어머니의 사랑을 헤아리지 못하면 매서운 그 회초리의 뜻도 결코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저도 이제 아버지가 되어 회초리를 손에 듭니다.  그 회초리로 갸날픈 자식의 종아리를 치는 것이 죽기보다 싫은 짓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자식에게 가하는 회초리질은 언제나 눈물이 되어 가슴 깊은 곳에 쌓여만 갑니다.  회초리가 제 아이들의 종아리를 칠 때마다 저의 어머니의 회초리도 함께 제 종아리를 내려칩니다.  사랑, 긍휼, 포기할 수 없는 기대  어머니의 회초리는 바로 그것이었음을 느끼면서 말입니다.

 

목회는 부모의 마음이 아니면 결코 감당될 수 없는 것임을 발견하고 또 발견합니다.  목회자로 부르심 받는 그 순간부터 그 부모의 마음을 하나님께서 부어주셨나 봅니다.  제 자녀에게 품을 수 밖에 없는 똑 같은 심정을 교우들을 대할 때마다 경험합니다.  사랑,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기대감, 때때로 제 가슴을 아프게 만드는 불쌍한 마음  앞날이 더 잘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은 신앙의 불안정 또는 부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대하면서 아픔이 됩니다.  이래서는 결코 안되는데…”라는 마음을 표현하고 싶습니다.  어쩌다 표현된 지적이나 충고가 예리한 회초리가 되어 여러분의 가슴을 내리치면 그때 이렇게 생각해 주십시오.  김목사가 나를 무척이나 사랑하나보다…”  아니 그렇게까지 생각하기 어렵다면 김목사를 통하여 하나님은 사랑을 드러내고 계시는구나라고.  회초리를 맞는 것이 결코 즐거운 일은 아니지만, 먼 훗날 그것은 그리움이요 애절함으로 다시금 우리의 마음 깊숙한 곳으로 다시 찾아올 날이 분명 있을 것입니다.

 

 

사랑과 감사로

목회실에서 김지성 목사가 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46 목표점이 보여야 합니다 첨부 파일
GMC
3259 2013-12-13
445 “통념 깨뜨리기”(2013년 12월 8일) 첨부 파일
GMC
3478 2013-12-06
444 ‘우리를 전율케 하는 하나님의 선택’(2013년 12월 1일) 첨부 파일
GMC
3193 2013-11-29
443 “우리가 서 있어야 할 자리” (2013년 11월 24일) 첨부 파일
GMC
4010 2013-11-22
442 “다 늦게 발견한 평범한 깨달음” (2013년 11월 17일) 첨부 파일
GMC
5098 2013-11-15
441 ‘긴급한 일의 횡포’ (2013년 11월 10일) 첨부 파일
GMC
4114 2013-11-08
440 “인생점검” (2013년 11월 3일) 첨부 파일
GMC
3392 2013-11-01
439 “다시 시작하는 강력기도” (2013년 10월 27일) 첨부 파일
GMC
3456 2013-10-25
438 “착각이 문제” (2013년 10월 20일) 첨부 파일
GMC
3571 2013-10-18
437 “인생을 반전시킬 은혜의 단비” (2013년 10월 13일) 첨부 파일
GMC
3844 2013-10-11
436 “역전 홈런” (2013년 10월 6일) 첨부 파일
GMC
4899 2013-10-04
435 “티핑 포인트-발화점” (2013년9월29일) 첨부 파일
GMC
4348 2013-09-28
Selected “어머니의 회초리” (2013년9월22일) 첨부 파일
GMC
7077 2013-09-20
433 “키워드는 ‘변화’” (2013년9월15일) 첨부 파일
GMC
3302 2013-09-13
432 “헤어짐” (2013년9월8일) 첨부 파일
GMC
6528 2013-09-06
431 “계란으로 바위를 친다면…” (2013년9월1일) 첨부 파일
GMC
3916 2013-08-30
430 “옥시모란 (Oxymoron)” (2013년8월25일) 첨부 파일
GMC
3577 2013-08-23
429 ‘9일간의 천국 만들기’(2013년8월18일) 첨부 파일
GMC
3580 2013-08-16
428 “3퍼센트의 고운 마음”(2013년8월11일) 첨부 파일
GMC
5534 2013-08-09
427 “나를 따뜻하게 하고 아름답게 하는 것” (2013년8월4일) 첨부 파일
GMC
3635 2013-08-0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