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OGIN       JOIN
조회 수 : 3316
2013.12.27 (16:55:12)

05.jpg



흐르는 시간 앞에서

 

박완서라는 분이 가운데 있는 내용입니다. “시간은 빨리 흐른다특히 행복한 시간은 아무도 붙잡을 없이 순식간에 지나간다.”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들어 주는 글귀입니다그러고 보니2013년이 시작된 어제 같은데 한해의 종착점에 다다르고 있습니다시간은 마치 시위를 떠난 화살처럼 빠르게 날아가고 있습니다인생이란 시간과 뗄래야 없는 함수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인생을 의미있게 유지하려면 시간이라는 물리적 개념을 정확히 이해해야 합니다시간은 흐르는 물과 같습니다지나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시간의 양이 너무도 무한한 같지만 우리가 접하는 시간은 새로운 것입니다그러므로 현재 접하고 있는 시간을 소중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느끼는 것은
시간은 빨리 비켜가고 싶은 순간에는 그렇게 느릿느릿 가고, 1초라도 필요할 때는 그렇게 쏜살같이 지나가는지시간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비협조적인 같습니다하지만 주어진 시간의 양은 매우 공평함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 모두는 24시간이라는 똑같은 양의 시간을 부여받은 것입니다. 무언가를 성취하는 사람은 시간을 지혜롭게 관리합니다. 그들은 시간을 허비하거나 낭비하기보다는 시간을 제대로 사용합니다.

 

1990년대 들어서면서부터 사람들은 시간이 돈보다 중요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돈은 재생 가능한 자원(Renewable Resource)입니다. 당장은 잃어버렸다 해도 그에 해당하는 노력을 기울이면 언제든지 다시 얻을 있는 여지가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시간은 항상 부족한 자원입니다시간은 사용되고 나면 그만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시간은 바로 우리의 인생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시간관리(Time Management)" 바로 "인생관리(Life Management)" 뜻한다고 있습니다.

 

이렇게 생각해 보면 됩니다. 매일 아침 우리들에게 86400달러를 입금해주는 은행이 있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하지만 아쉽게도 계좌는 당일이 지나면 잔액이 한푼도 남지 않습니다. 이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당연히 그날 입금되어진 돈을 모두 인출해야 할 것입니다. 시간은 우리에게 마치 이런 은행과도 같습니다. 우리는 매일 아침 86400초를 하나님으로부터 부여받습니다그러나 매일 우리가 좋은 목적으로 사용하지 못한 시간들은 그냥 소멸되어 버릴 뿐입니다그래서 시간은 아주 소중하게 관리되어야 하는 것입니다어영부영하다가는 인생자체가  순식간에 지나가 버릴 것입니다그러므로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합니다우리에게 부여된 시간들이 소멸되기 전에 사용할 있도록 말입니다.

 

시간은 참 고약한 존재인 것 같습니다.  결코 나를 여유롭게 기다려 준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 고약한 시간이 또 나를 떠나려 합니다.  다시는 아쉬움과 허전함으로 시간을 보내지 않겠다고 다짐에 다짐을 했건만  올해도 저는 아쉬움과 허전함으로 또 다시 시간과 작별을 고해야 하나 봅니다.


사랑과 감사로

목회실에서 김지성 목사가 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54 “본질” (2014년 2월9일) 첨부 파일
GMC
3399 2014-02-07
453 “모순(矛盾)”” (2014년 2월 2일) 첨부 파일
GMC
2059 2014-01-31
452 “매너 꽝 vs 매너 짱” (2014년 1월 26일) 첨부 파일
GMC
3298 2014-01-24
451 “참치와 가자미” (2014년 1월 19일) 첨부 파일
GMC
3304 2014-01-17
450 “나의 꿈을 사주실 분을 기다립니다” (2014년 1월 12일) 첨부 파일
GMC
3317 2014-01-10
449 “우리의 눈은 미래를 정조준해야 합니다” (2014년 1월 5일) 첨부 파일
GMC
3111 2014-01-03
Selected “흐르는 시간 앞에서” (2013년 12월 29일) 첨부 파일
GMC
3316 2013-12-27
447 “예수,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분” (2013년 12월 22일) 첨부 파일
GMC
3388 2013-12-20
446 목표점이 보여야 합니다 첨부 파일
GMC
3304 2013-12-13
445 “통념 깨뜨리기”(2013년 12월 8일) 첨부 파일
GMC
3530 2013-12-06
444 ‘우리를 전율케 하는 하나님의 선택’(2013년 12월 1일) 첨부 파일
GMC
3242 2013-11-29
443 “우리가 서 있어야 할 자리” (2013년 11월 24일) 첨부 파일
GMC
4083 2013-11-22
442 “다 늦게 발견한 평범한 깨달음” (2013년 11월 17일) 첨부 파일
GMC
5138 2013-11-15
441 ‘긴급한 일의 횡포’ (2013년 11월 10일) 첨부 파일
GMC
4189 2013-11-08
440 “인생점검” (2013년 11월 3일) 첨부 파일
GMC
3428 2013-11-01
439 “다시 시작하는 강력기도” (2013년 10월 27일) 첨부 파일
GMC
3495 2013-10-25
438 “착각이 문제” (2013년 10월 20일) 첨부 파일
GMC
3612 2013-10-18
437 “인생을 반전시킬 은혜의 단비” (2013년 10월 13일) 첨부 파일
GMC
3897 2013-10-11
436 “역전 홈런” (2013년 10월 6일) 첨부 파일
GMC
4946 2013-10-04
435 “티핑 포인트-발화점” (2013년9월29일) 첨부 파일
GMC
4423 2013-09-28
Tag List